따라서 쇼핑객은 ‘이케아가 나에